유모차 샀어요

육아 2014.04.01 10:28

 

 

오늘로서 4월에 접어 들었네요

이제 출산예정일 딱1주일 남았어요

의사선생님이 38주부터는 언제든 태어나도 된다고 하셨지만

40주를 채우고 태어나는게 아기에게 좋다고 해서 약간 고민도 되네요

아기 침대랑 출산가방 준비해두고 기다리는데 이제 곧 소식이 있겠죠?

출산 1주일 남기고 유모차까지 받아보니까 더이상 준비할 것은 없을 듯 해요 ㅎㅎ

 

유모차 결정하는데 2주정도 머리아팠는데 사고나니까 속시원하네요

사실 마지막까지 줄즈, 그라코 이보, 스토케 스쿠트 3가지를 두고 고민을 많이 했었거든요

제가 많이 걸어다니는 편이라 우리나라 보도블럭 상태를 고려하지 않을 수가 없었어요

그래서 바퀴크고 튼튼하고 폴딩이 되면서 무겁지 않은걸로 사고 싶었거든요

그런데 이 조건에 다 부합하는 제품찾기가 쉽지 않더라구요 -,-

 

가장 맘에 두고있던 제품은 줄즈였는데 하이시트면서 발길이도 조절 가능해서 

오래 탈 수 있겠더라구요. 

폴딩도 쉽고 핸들링도 좋고 가격도 할인이 많이 되어서 좋았는데

매장에서 남편이 보더니 "탱크네" 이 한마디에 접었어요 ㅋ

 

스토케는 폴딩되는 모델이 스쿠트인데 바퀴도 작고 안전바도 없으면서 은근히 무겁더라구요

그라코 이보는 매장에서 보고 맘에 들었던 제품이예요

가격도 20만원대에 완전 저렴하고 바퀴도 크고 폴딩도 되면서 핸들링도 좋더라구요

거기다 방수커버랑 풋머프도 기본으로 포함되서 나오고요

다만 셀프스탠딩이 안되는 문제때문에 혹시나 혼자 대중교통 이용하게 되면 난감하겠더라구요

그래서 아쉽지만 제 리스트에서 뺐어요

 

결국 생각에도 없던 마마앤파파스 솔라로 구입했어요

매장에서 보고 완전 맘에 들었거든요

우선 가격이 저렴해서 휴대용이랑 두개를 사도 왠만한 유모차 한대 값 밖에 안되겠더라구요

그리고 색상도 다양하게 나오고 폴딩도 쉽고 셀프스탠딩도 되고...

무게도 디럭스지만 10kg밖에 안하고 바퀴도 커서 좋더라구요

 

매장에 있던 마마앤파파스 어보 모델이 약간 더 가벼워서 고민을 했지만

우선 바퀴가 작고 정전기 문제가 있다고 해서 패스~

전 밖에서 험한 길도 많이 돌아다닐 수 있고 너무 비싸지 않아 아파트 복도에도 맘편히

세워둘 수 있는 제품을 원해서 마마앤파파스 솔라 넘 맘에 들어요 ^^

벌써 아기태우고 밖에 나갈 생각에 5월이 기다려지네요 ㅎㅎ

신고

'육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모차 샀어요  (0) 2014.04.01
[육아] 해외판매 노발락 분유  (0) 2011.06.17
[육아] 브레비 슬렉스 유아식탁의자  (0) 2011.05.01
[육아] 아이들을 위한 IBK WORLD통장  (0) 2011.03.31
[육아] 아벤트 젖병  (0) 2011.03.22
[압소바] 돌핀7부포대기  (0) 2011.03.08
Posted by eurowon


연말연시에는 다들 한번쯤 불우이웃을 생각하게 된다.
올겨울에도 어김없이 구세군냄비가 등장하고 방송에서는 불우이웃을 위한
모금방송을 했다. 물론 구세군이나 ARS 전화로 성금을 내는 방법도 있지만
난 내가 직접
성금을 전해주고 싶었다.
 
그래서 오래전부터 생각해왔지만 실천하지 못한 소년소녀가장을 도우려고
방법을 찾아봤지만 생각보다 1:1로
국내후원을 할 방법이 거의 없었다.
월드비전에서 하는 1:1 후원이 가장 맘에 들었지만 월5만원부터 후원금이 시작되어서 장기간 후원을 하기엔 부담이 되었다.
그래서 이리저리 인터넷을 뒤지다가 찾아낸 디딤씨앗통장. 왜 이런건 진작 몰랐었나 싶었다.

디딤씨앗통장으로 후원하면 후원금이 후원아동의 통장으로 바로 입금될 뿐만아니라 내가 월 1만원을 후원하면 정부에서도 1만원을 같이 후원해줘서 결국 매월 2만원이 후원되는 셈이다.

나는 해피빈 기부를 통해 알게된 대구의 대성보육원에 있는 아이를 지정후원 신청을 했다. 디딤씨앗통장 덕분에 투명한 기부금 문화가 정착될 것 같아 기쁘다.


신고
Posted by eurowon


이번에 스페인 여행을 하면서 한국에서 가져간 분유가 다 떨어지는 바람에 급히 구입하게 된 노발락 분유. 사실 아기 분유는 함부로 바꾸기가 힘들어서 걱정했는데 그나마 한국에서 한번 먹어봤던 노발락이 있어서 다행이었다.

이 노발락 프리미엄 제품은 한국에서는 판매되지 않는 제품이라 올때 몇 병을 사왔다. 한국에서 나오는 stage 1,2 이렇게도 있었지만 왠지 아이에게는 프리미엄이 붙은 제품을 먹이고 싶다는 충동에 구입. stage1,2랑 가격은 9천원정도 차이났다. (이렇게 차이가 나도 한국에서 판매되는 노발락 보다는 많이 쌌다.ㅋㅋ)
신고

'육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모차 샀어요  (0) 2014.04.01
[육아] 해외판매 노발락 분유  (0) 2011.06.17
[육아] 브레비 슬렉스 유아식탁의자  (0) 2011.05.01
[육아] 아이들을 위한 IBK WORLD통장  (0) 2011.03.31
[육아] 아벤트 젖병  (0) 2011.03.22
[압소바] 돌핀7부포대기  (0) 2011.03.08
Posted by eurowon
TAG 노발락
이전페이지 12345 ... 19 다음페이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