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생일을 맞이해 모처럼 남편에게 스페인 음식을 먹이고자 스페인 식당을 갔었어요.
한국에 있는 스페인식당은 La Paella밖에 모르고 있던지라 급히 네이버 검색에서 수소문을 했죠.
검색에서 나온 곳은 신사동에 있는 엘 쁠라또.
몇 몇 블로그에 적힌 평가도 나름 좋고 집에서도 가까워서 결정.
생일 만찬을 기대하고 신사동으로 향했어요.
밖에서 본 엘 쁠라또 건물과 내부 인테리어는 깔끔한 것이 맘에 들었어요.

그런데 딱 들어서는 순간, '잘못찾아 왔구나' 하는 느낌이 팍 왔어요. 일요일 점심시간, 한참 손님이 많아야 할 시간에 딱 한 테이블에 손님 두 분이 커피 마시고 계시더군요. 
이미 예약을 해서 돌아 갈 수도 없고 해서 찜찜하지만 그냥 먹기로 했어요. 
근데 이게 왠걸...주방에도 스페인요리사는 안 보이고 20대 초중반의 한국청년들뿐.
남편은 실망한 기색이 역력하더군요. 예전에 La Paella에서는 스페인 요리사가 있어서 말도 걸어보고 좋아했었는데...

일단 요리 종류는 La Paella보다 많은 듯 했어요. 근데 문제는 스페인사람인 울남편도 처음 보는 요리가 몇몇 있었다는 것. 다른 지방도 아니고 남편이 태어나고 자란 지방의 요리라고 쓰여 있는데 남편이 모르니 뭔가 이상했어요. 아니나다를까 호기심에 주문해봤더니 영~ 아니올시다 였죠.

첫번째 주문한 '갈리시아풍의 문어와 감자' pulpo con patatas라고 쓰여 있더군요. 스페인에서는 pulpo a la gallega라고 알려진 메뉴. 메뉴에서도 스페인사람이 운영하는 식당이 아니라는 티가 나긴했어요.  이 요리는 제 남편도 잘 만드는 요린데 여기서는 감자도 덜 익어서 나오고 원래 들어가지 않는 햄도 넣어서 맛이 이상했어요.

두번째로 나온 '갈리시아풍의 닭다리' 이건 남편도 처음보는 요리. 그래도 맛은 있었어요.

이제 문제는 주메뉴로 시킨 빠예야인데 아니나다를까 역시 실망 그 자체. 생긴건 그럴듯 한데 아무맛이 나지않은 이상한 빠예야.

그래도 피데오 보다는 나았어요.

요리에 쓴 피데오는 스페인에서는 스프용으로 쓰는 건데 요리에 써서 요리가 아닌 과자처럼 눌러붙고 딱딱하기만 했어요. 아마 이 날 최악의 요리가 아니었나 싶어요. 거기다 위에 뿌린 소스는 한국식인지 느끼해서 이상하다고 하더군요.

맛이 없는데다 쌀도 덜 익어서 나왔던 오징어 먹물 빠예야

디저트로 나왔던 츄로스끄레마 까딸루냐. 이 날 젤 먹을만 했던 끄레마 까딸루냐. 그래도 한국사람이 먹기엔 너무 달달해요. 제가 할말은 잃게 한 츄로스. 계피가루를 너무 많이 뿌려서 맵다못해 눈물이 날 지경이었어요. 차라리 놀이공원에서 파는 2500원짜리 츄로스가 훨 나은듯.

그리고 그 날의 하일라이트는 주차. 식당가서 밥먹고 주차비낸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주차비가 있다는 말은 하지않고 자기네들이 알아서 주차해준다더니 다 먹고 나오니 주차비도 따로 내라고 하더군요, 어이가 없어서.

결론적으로 한국에 거주하는 스페인 사람들은 한국에서 갈 만한 스페인 식당은 없다고 입을 모으더군요. 특히나 엘 쁠라또는 평판이 좋지않은 곳. 그나마 La Paella의 빠예야는 먹을만해요.

생애처음 스페인 음식을 먹고 실망하신 우리 부모님. 아무래도 이제 스페인음식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기는 어려울 듯 해요. 이제 스페인도 가기 싫어하실 정도.ㅠㅠ
앞으로는 다른 블로그에서 맛집추천을 봐도 망설어질 것 같네요.
신고
Posted by eurowon

저녁이 되니 날씨가 쌀쌀해서 찾게된 명동에 있는 일본라면집 Kenzo Ramen. 외환은행 본점에서 보이는 세븐일레븐 오른쪽 골목으로 들어가면 바로 찾을 수 있다.
유명인들도 갔다고 해서 명동에서는 유명한 집이라던데 토요일 저벽시간이었지만 한산한 편이었다.


주메뉴는 물론 일본라면이고 그외에 카레라이스류랑 돈까스도 있었다. 우리가 주문한 건 삿뽀로 미소라면과 오로춍라면.

우선 삿뽀로 라면은 그냥 무난했던 것 같다. 야채라면이라고 표시되어 있지만 갈은 고기가 들어있어 완전 채식주의자가 먹기엔 약간 부담이 되는정도.

인기가 많다는 오로춍라면. 내가 최근 10년내 먹은 음식중에 가장 매웠던 것 같다. 일본사람들이 과연 먹을 수 있는지 궁금할 정도. 나는 너무 매워서 남기고 왔지만 다른 손님중에는 이거보다 더 맵고 해달라고 따로 부탁하는 사람도 있었다.

솔직히 내겐 일본 요코하마 라면 박물관에서 먹었던 라면의 충격이 아직 남아있어서 그런지 한국에서 아무리 유명한 일본라면 집에 가도 특별히 맛있다는 걸 느낄 수가 없다. 오늘도 그러한 경우였다. 유명하다고는 하나 별로 맛있다고는 할 수 없었던...그래도 마드리드에서 먹었던 일본라면 보다는 백배 나았다. 

최근 아시아 음식이 스페인에 소개되면서 마드리드에서 하나둘씩 일본식당이 보이는데 그 중 내가 지냈던 Callao역 근처에는 최근 유명해진 일본 회전초밥겸 일본라면 집이 있다. 스페인있을때 일본라면이 먹고싶어 갔었는데 왠걸 초밥은 무지 비싸고 라면은 면도 덜 익혀서 나왔다. 들어갈때 인사는 분명히 일본어로 했지만 나중에 직원들끼리는 중국어를 하던 식당.  혹시 마드리드에서 일식을 먹게된다면 꼭 피하라고 해주고 싶다.
신고
Posted by eurowon
얼마전 실수로 하드디스크를 리포맷해서 3년간 찍은 사진을 모두 잃어버렸던 나.
이제는 사진을 찍는데 그치지 않고 맘에 드는 사진을 모두 인화하기로 결정했죠.
아직 유럽에는 포토북이 활성화 되어있지 않아 한국에 오면 꼭 한 번 포토북을 만들어 보리라 생각하고 있었어요.
마침 아기 백일도 있고 신혼여행 사진도 현상을 하지 않고 있던터라 이번에 둘 다 포토북으로 만들어 보기로 했어요.
일단 한국엔 포토북을 제작하는 업체가 많아서 고르기가 쉽지 않았어요. 그 중 나름 유명하다는 업체 2곳을 선정해 주문해보고 맘에 드는 곳을 앞으로 쭈욱~ 이용하기로 했어요.



우선 아기 백일사진은 아이모리에서 주문했어요. 아이모리의 장점은 쿠폰을 자주 준다는 것. 배송상자안에도 사진인화 3000원 쿠폰이 두 장이 있었지만 이메일과 생일쿠폰도 받아서 일반사진을 인화할 때 유용하게 쓰고 있어요. 아기 사진은 8x10 사이즈가 예쁘다고 해서 주문했는데 저렴한 가격에 사진도 많이 담을 수 있어서 좋아요.
 

다음은 스냅스. 스냅스에서는 신혼여행 사진을 포토북으로 만들어 봤어요. 일단 상자는 아이모리보다 더 고급스러워 보이고 책은 10x10 사이즈지만 아주 가벼워요.

스냅스는 기본 21페이지로 이뤄져서 추가 페이지당 가격이 추가되는데 그리 싼 편은 아니예요. 아이모리처럼 쿠폰도 안 왔구요. 다만 책 표면은 더 부드럽고 사진이 더 선명하게 나오는 거 같아요.
그리고 스냅스의 가장 큰 장점. 정말 자유디자인으로 책을 만들 수 있다는거.
다른 곳들도 자유디자인 포토북이 가능하다지만 스냅스처럼 페이지 레이아웃이나 배경, 스티커등이 다양한 곳이 없었어요. 책도 앞 뒷면 뿐만아니라 옆면에도 글을 넣을 수 있구요. 정말 남들과 다른 포토북을 만들려는 사람들에게는 정말 최고의 선택인 것 같아요.

마지막으로 배송. 아이모리도 배송은 3일 이내로 이뤄져서 느린 건 아니지만 스냅스를 따라 올 수는 없을 거 같아요. 정말 주문한지 24시간도 안 되어서 책을 받아봤으니까요.  

자 그럼 어떤 회사를 선택하느냐. 일반 사진을 자주 인화할 계획이 있으신 분들은 아이모리를. 그렇지않고 빠른 배송이나 자유디자인 포토북을 원하시는 분들은 스냅스를 추천합니다.
전 틀에 정해진 디자인보다 제가 원하는 디자인으로 책을 만드는 것을 좋아해서 스냅스에 한표 ^^

신고
Posted by eurowon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