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와서 내가 그리워하던 스페인 음식중 하나가 바로 이 오징어 먹물요리. (한국에 있는 스페인 식당에서는 오징어 먹물 빠예야로 통한다.)  이번에 스페인에 갔을때 다시 먹으니 감회가 남달랐다.

사실 식당에서 먹으면 시중에 파는 오징어 먹물을 사용하기 때문에 밥 색깔이 검게 나오는데 이렇게 집에서 만들어 먹으면 신선한 오징어 먹물을 바로 사용하기 때문에 밥 색깔이 검은색이 아닌 녹색에 가깝게 나온다.

신고
Posted by eurowon
얼마전 생일을 맞이해 모처럼 남편에게 스페인 음식을 먹이고자 스페인 식당을 갔었어요.
한국에 있는 스페인식당은 La Paella밖에 모르고 있던지라 급히 네이버 검색에서 수소문을 했죠.
검색에서 나온 곳은 신사동에 있는 엘 쁠라또.
몇 몇 블로그에 적힌 평가도 나름 좋고 집에서도 가까워서 결정.
생일 만찬을 기대하고 신사동으로 향했어요.
밖에서 본 엘 쁠라또 건물과 내부 인테리어는 깔끔한 것이 맘에 들었어요.

그런데 딱 들어서는 순간, '잘못찾아 왔구나' 하는 느낌이 팍 왔어요. 일요일 점심시간, 한참 손님이 많아야 할 시간에 딱 한 테이블에 손님 두 분이 커피 마시고 계시더군요. 
이미 예약을 해서 돌아 갈 수도 없고 해서 찜찜하지만 그냥 먹기로 했어요. 
근데 이게 왠걸...주방에도 스페인요리사는 안 보이고 20대 초중반의 한국청년들뿐.
남편은 실망한 기색이 역력하더군요. 예전에 La Paella에서는 스페인 요리사가 있어서 말도 걸어보고 좋아했었는데...

일단 요리 종류는 La Paella보다 많은 듯 했어요. 근데 문제는 스페인사람인 울남편도 처음 보는 요리가 몇몇 있었다는 것. 다른 지방도 아니고 남편이 태어나고 자란 지방의 요리라고 쓰여 있는데 남편이 모르니 뭔가 이상했어요. 아니나다를까 호기심에 주문해봤더니 영~ 아니올시다 였죠.

첫번째 주문한 '갈리시아풍의 문어와 감자' pulpo con patatas라고 쓰여 있더군요. 스페인에서는 pulpo a la gallega라고 알려진 메뉴. 메뉴에서도 스페인사람이 운영하는 식당이 아니라는 티가 나긴했어요.  이 요리는 제 남편도 잘 만드는 요린데 여기서는 감자도 덜 익어서 나오고 원래 들어가지 않는 햄도 넣어서 맛이 이상했어요.

두번째로 나온 '갈리시아풍의 닭다리' 이건 남편도 처음보는 요리. 그래도 맛은 있었어요.

이제 문제는 주메뉴로 시킨 빠예야인데 아니나다를까 역시 실망 그 자체. 생긴건 그럴듯 한데 아무맛이 나지않은 이상한 빠예야.

그래도 피데오 보다는 나았어요.

요리에 쓴 피데오는 스페인에서는 스프용으로 쓰는 건데 요리에 써서 요리가 아닌 과자처럼 눌러붙고 딱딱하기만 했어요. 아마 이 날 최악의 요리가 아니었나 싶어요. 거기다 위에 뿌린 소스는 한국식인지 느끼해서 이상하다고 하더군요.

맛이 없는데다 쌀도 덜 익어서 나왔던 오징어 먹물 빠예야

디저트로 나왔던 츄로스끄레마 까딸루냐. 이 날 젤 먹을만 했던 끄레마 까딸루냐. 그래도 한국사람이 먹기엔 너무 달달해요. 제가 할말은 잃게 한 츄로스. 계피가루를 너무 많이 뿌려서 맵다못해 눈물이 날 지경이었어요. 차라리 놀이공원에서 파는 2500원짜리 츄로스가 훨 나은듯.

그리고 그 날의 하일라이트는 주차. 식당가서 밥먹고 주차비낸적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주차비가 있다는 말은 하지않고 자기네들이 알아서 주차해준다더니 다 먹고 나오니 주차비도 따로 내라고 하더군요, 어이가 없어서.

결론적으로 한국에 거주하는 스페인 사람들은 한국에서 갈 만한 스페인 식당은 없다고 입을 모으더군요. 특히나 엘 쁠라또는 평판이 좋지않은 곳. 그나마 La Paella의 빠예야는 먹을만해요.

생애처음 스페인 음식을 먹고 실망하신 우리 부모님. 아무래도 이제 스페인음식에 대한 이미지를 바꾸기는 어려울 듯 해요. 이제 스페인도 가기 싫어하실 정도.ㅠㅠ
앞으로는 다른 블로그에서 맛집추천을 봐도 망설어질 것 같네요.
신고
Posted by eurowon
이전페이지 1 다음페이지



티스토리 툴바